삼성전자, 임직원 우수 아이디어 스타트업으로 키운다

원문보기

임직원 아이디어 스타트업으로 키운다
자발적 연구 프로젝트인 C-Lab(Creative Lab)으로 시작해 스타트업으로 독립하는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창업 성공의 의지를 다지고 있다. 삼성전자 제공

삼성전자는 임직원들의 자발적 연구 프로젝트인 C-Lab(Creative Lab)의 우수 과제를 선정해 스타트업 창업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.

C-Lab은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를 확산하고, 임직원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발굴·구현하기 위해 2012년부터 도입한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이다.

삼성전자는 지난 3년간 100여개의 과제를 C-Lab에서 진행했고, 40여개는 과제 개발을 완료했다고 설명했다. 이어 이 가운데 27개를 관련 사업부로 이관해 개발 또는 상품화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.

삼성전자는 이에 따라 외부 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3가지 과제를 선정해, 임직원들이 스타트업 기업을 직접 설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철저히 독립 경영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.

삼성전자는 이번 지원으로 임직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도전의식을 독려하고 기업가 정신을 가진 숨은 인재를 발굴해, 회사에도 새로운 변화와 혁신의 분위기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.

이번에 사외 스타트업을 추진하는 과제는 신체의 일부를 활용해 통화음이 잘 들리게 하는 신개념 사용자경험(UX) ‘팁톡’, 개인의 보행자세를 모니터링 하고 교정을 돕는 스마트 깔창·모바일 애플리케이션 ‘아이오핏’, 걷기 운동과 모바일 쿠폰을 결합한 서비스 ‘워크온’ 등이다. 총 9명의 임직원이 삼성전자 퇴직 후 각각 3개의 스타트업 법인을 설립해, 올해 연말과 내년 상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제품과 서비스 출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.

삼성전자는 컨설팅을 통해 스타트업 기업에 경영·기술 노하우를 전수하고 사업의 조기 안정과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. 또 창업에 도전한 임직원들의 기업가 정신과 창업 경험의 가치를 인정해 본인이 원할 경우 삼성전자에 재입사할 기회도 제공한다.

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내부 C-Lab 과제 인력을 대상으로 직급과 호칭을 없애고 근태관리도 적용하지 않는 등 자율적인 분위기 속에서 근무할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.

이어 과제결과와 직접 연결한 새로운 평가, 보상제도도 도입해 성과 창출에만 매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.

이재일 삼성전자 창의개발센터장 상무는 “그동안 C-Lab으로 인재를 발굴하고 아이디어 구현의 기회를 제공하던 단계에서 한발 더 나아가, 임직원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창업에 도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를 제공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

박정일기자 comja77@

0 답글

댓글을 남겨주세요

Want to join the discussion?
Feel free to contribute!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